오늘도 강물은 흐르건만 > 여행후기

본문 바로가기



000

  

​ 여행후기  

여행후기

오늘도 강물은 흐르건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하양이24 작성일18-08-17 02:19 조회65회 댓글0건

본문

X0ozj8L.jpg

 

오늘도 강물은 흐르건만

 

물살의 악보는

안단테에서

모데라토로

 

다시 안단테에서

알레그로 콘브리오로 흐르는데

 

강물을 건너려던 회오리바람

가던 길 잠시 멈춰 서더니

 

낙엽을 감싸안고는

던지듯 바윗돌에 올린다

나만이 잠에 빠진 것이다

 

그리 따갑지 않은

햇살 두어줌 내려와

 

내 두 눈을 번갈아 비비며

잠에서 깨어나라

재촉 아닌 재촉을 하는데

 

폭포 같은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

억지로 눈을 떠

바윗돌을 슬그머니 바라보는데

 

이미 낙엽은

먼저, 흐른 강물과 함께

저 멀리 흔적도 없이 사라진 뒤였다

 

강물은 흘렀고

저렇게 또 쉬지 않고 흐르고 있건만

 

나는 왜 이리

세월을 붙잡아 두고만 싶은지

 

강물에

낙엽 한 잎 떠내려간다

내, 오늘이 가고 있는 것이다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회사소개 Copyright © gajaLA.com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